Responsive image

프라이빗 리조트에 가치를 더하다

Davich Resort Village CF 홍보 영상

죽기 전에 에게 해를 여행할 행운을 누리는 사람은 복이 있다.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소설 『그리스인 조르바』에서

찬란한 태양이 코발트 빛 바다 위에 춤을 추고 깎아지른 절벽 위엔 새하얀 집들이 아지랑이 같은 한낮의 미로를 만들어내는 곳.
누구라도 한번쯤 가 닿기를 소망하는 꿈속의 마을.
바람조차 쉬어가는 평화로운 에게 해의 작은 섬을 바로 여기. 대한민국의 보석, 진주의 언덕에 옮기고자 합니다.
지리산과 덕유산으로 뻗어 내려온 백두대간 웅장한 산세와 도심을 가로지르며 유유히 흐르는 남강이 보듬은 땅, 진주에 들어설 모두가 꿈꾸는 드림하우스, 다비치 리조트 빌리지. 풍요로운 자연 속에 저마다의 개성으로 생동할 아름다운 공간으로 귀하를 초대합니다.

⁠향기나는 마을

다비치 리조트 빌리지 철학

⁠미래에서 온 내 아이 안에는 이미
⁠그 모든 씨앗들이 심겨져 있을 것이기에
⁠내가 부모로서 해줄 것은 단 세 가지였다.
⁠첫째는 내 아이가 자연의 대지를 딛고 마음껏 뛰놀고  맘껏 해보며 자유로운 공기 속에 놓아두는 일이다
⁠둘째는 ‘안 되는 건 안 된다’를 새겨주는 일이다
⁠셋째는 평생 가는 좋은 습관을 물려주는 일이다
⁠그리고 내 아이를 위해서 내가 해야 할 유일한 것은
⁠내가 먼저 잘 사는 것, 내 삶을 똑바로 사는 것이었다 ...
⁠- 박노해 『부모로서 해 줄 단 세 가지』 중에서

넉넉한 마음의 사람들

사람의 향기가 나는 마을

인생은 백 미터 달리기가 아닌 마라톤, 긴 호흡으로 보다 멀리 보며 발을 내딛는 경기입니다.
더불어 잘 살고자하는 삶은 성실한 발걸음을 끝없이 이어갈 수 있게 해 줍니다.
나눔으로 얻는 행복이 더 큰 에너지로 돌아와 활기찬 내일을 약속 해 주기 때문입니다.
다비치 리조트 빌리지는 바로 그런 ‘나누는 삶’을 지향합니다.
이 곳에 사는 이들이 함께 모여 모두가 조금씩 양보하고 배려하며 더불어 잘 사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꿈.
그 꿈을 현실로 만들어 갈 주인공이 되어보십시오.

더불어 잘 사는 세상

꿈을 현실로 만들어 주인공

바로 이런 집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아름답고 푸르른 자연의 품 안에서 아이들의 작은 두 발이 마음껏 땅을 디디며 너른 하늘을 두 팔 가득 끌어안는 집.
대가없이 모든 것을 내어주는 자연 속에서 아이들은 질서와 겸허, 그리고 감사를 배우게 될 것입니다.
그 가르침은 아이들에게 그 자신 또한 다른 누군가에게 빛이 될 수 있음을 알려주는 소중한 나침반이 되어줄 것입니다.
하늘과 바다, 바람과 구름이 만나 천상의 하모니를 빚어내는 이 곳에서는 사람도 자연을 닮아 한없이 넉넉할 것입니다.
바로 그런 집을 만들어 선물로 드리고 싶었습니다.

Premium Infra

뛰어난 조망과 다양한 생활 인프라와 우수한 교육환경
이 모든 것을 갖춘 최적의 입지조건

-->